전국농민회총연맹

박근혜 정부를 ‘도둑’으로 폄훼

이념성향

단체설명

전국농민회총연맹(이하 전농)은 左派성향 농민단체이다.

“내가 왜 빨갱이인지 몰랐는데 알고 보니 국보법 때문”

전농은 2004년 11월4일 국회 앞에서 국가보안법 폐지 ‘1000인 농민선언’을 개최하는 등 국보법 폐지를 주장해왔다.

당시 서정길 전농 부의장은 “국가보안법이라는 사슬을 가지고 정치하는 그자들이 지금도 저 국회 안에서 큰소리를 떵떵치고 있지만 그자들은 우리가 원하는 국회의원은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농민들도 11월13일 1시에 서울역 앞에서 약 3만 명의 ‘행동대원’을 조직해서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식량주권을 사수하기 위해 투쟁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도숙(前 의장) 당시 전농 조국통일위원장도 “농민운동을 시작했을 때 나는 빨갱이라는 손가락질을 받았다. 내가 왜 빨갱이인지 몰랐는데 알고 보니 바로 이 국가보안법 때문”이라고 했다(발언출처: 2004년 11월4일字 〈통일뉴스〉 보도).

전농은 연방제 통일도 주장했다. 2006년 2월10일 전농10기 출범식 자료집에는 “‘단일연대체’를 통해 자주적 민주정부를 세운 뒤 ‘남북 연방제’로 통일하자”고 적혀있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급작스런 서거에 깊은 애도를…”

전농은 2010년 7월27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한미군사훈련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에서 천안함 爆沈(폭침) 이후 실시된 韓美군사훈련을 비판했다. 이들은 “천안함 사건 이후 여전히 대다수 국민들은 천안함 조사 결과에 많은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전농은 대한민국 정부와 미국을 비판하면서 정작 천안함 폭침 主犯(주범)인 북한정권에 대한 비판은 하지 않았다.

2010년 11월29일, 연평도 포격 직후 이명박 대통령의 對국민 담화와 관련해 ‘대결과 반목을 넘어 평화의 시대로 나아가자’는 성명을 발표했다.

2011년 12월20일 전농은 성명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급작스런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김정일이 자행한 武力(무력) 도발에 관한 비판은 없었다.

전농은 또 한미FTA가 발효된 2012년 3월15일, F TA를 규탄하는 ‘제2의 을사조약 한미F TA 발효무효! 한미FTA 폐기투쟁은 지금부터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어 “(전농은) 이명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한미FTA 발효선언에 맞서 나라를 팔아먹은 사대매국 집단을 완전히 청산하기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비난했다.

“마치 진보와 민주의 심장을 도려내기라도 할 것처럼…”

전농은 2013년 8월28일 이석기 내란음모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정권의 유신독재 회귀음모를 규탄한다’는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이석기 의원과 진보당, 진보민주 인사들을 겨냥한 대대적인 공안몰이가 개시되었다. 이석기 의원과 진보당은 이제 ‘종북’을 넘어 ‘내란음모’ 세력으로 조작되고 있다. 내란음모, 국가보안법 위반, 도둑이 꺼내든 무기는 일견 무섭고 대단해 보인다. 마치 진보와 민주의 심장을 도려내기라도 할 것처럼 서슬도 있어 보인다.〉

이석기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직후인 2013년 9월5일, ‘진실과 정의가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라는 성명에서도 “궁지에 몰린 국정원이 화려하게 부활하고 국회는 새누리당 천하가 된 듯하다”고 주장했다.

연락처

전화번호

  • 02-529-6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