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이석기 사건’ 본질 외면한 채 발표 시점만 문제 삼아

이념성향

단체설명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이하 인의협)는 左派성향 의대생들이 만든 의료사회운동단체로, ‘국민건강권’을 표방하면서 ▲노숙자 진료 ▲어린이의료지원 등 소위 인권사업 등을 벌여왔다.

이 단체는 인의협으로의 활동보다는 의료단체들의 연합체인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이하 보건의료단체연합) 명의로 활동하며 여러성명과 논평을 발표해 왔다.

국보법 폐지 주장

보건의료단체연합은 2004년 12월30일 ‘생명을 건 단식투쟁 앞에서 국가보안법은 여전히 야합의 대상일 뿐인가’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우리 보건의료인들은 국가보안법이 즉시 완전히 철폐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이미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주장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2012년 3월12일 ‘생명과 평화를 위협하는 구럼비 폭파를 당장 중단하고,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철회하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권과 해군, 朝中東(조중동) 등 보수우익 세력은 해군기지반대운동에 대한 ‘색깔론’ 공세와 ‘마녀사냥’을 즉각 중단해야한다”며 제주해군기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어 “해군당국은 트위터에 게재된 ‘해적 기지’ 발언을 빌미로 ‘색깔론’을 부추기며 ‘해군장병과 천안함 사망장병을 모욕했다’는 식의 견강부회를 하면서 마녀사냥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석기 사건’ 본질 외면한 채 발표 시점만 문제 삼아

보건의료단체연합은 2013년 9월4일 ‘박근혜 정부는 통합진보당 관련 공안탄압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가정보원의 통합진보당 관련 공안몰이는 민주주의와 촛불운동에 대한 공격”이라며 “박근혜 정부가 통합진보당 사태로 공안정국을 조성하고 민주주의적 권리를 무시하는 여러 조치에 대해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통합진보당 내란음모사태는 그 자체가 국정원의 댓글 불법선거개입의 물타기로 기획했던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내란음모사건이 정치공작이란 식의 주장을 했다.

국정원은 2010년부터 3년 간 RO조직원들에 대해 면밀히 증거를 수집해와 혐의를 입증할 충분한 증거를 갖췄다는 판단 하에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이들의 주장대로라면 정치적 이슈가 全無(전무)한 시기에 발표해야 한다는 뜻이다. 하지만 이석기 내란음모사건을 전후로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이 실시됐었고,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사건 등이 연이어 政局(정국)의 이슈로 부각됐었다. 따라서 이들의 ‘물타기’ 주장은 사건의 본질을 誤導(오도)하는 것이다.

2013년 11월26일 인의협은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과 종교계의 불법선거 및 대통령 사퇴 주장은 정당하다’란 성명에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하 사제단)을 옹호하는 듯한 주장을 했다.

그해 11월22일, 사제단 소속 박창신 신부는 전북 군산시 수송동 성당에서 열린 시국미사에서 “NLL, 문제 있는 땅에서 한미군사운동을 계속 하면 북한에서 어떻게 하겠어요? 쏴야지”라고 말해 연평도 포격을 자행한 북한정권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인의협은 “정권비판에 대한 종북몰이를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를 더 비판했다.

연락처

전화번호

  • 02-766-6024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