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북한 IT 人力 양성사업에도 지원

이념성향

단체설명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하 돕기운동)은 소위 인도적 對北지원을 표방하는 단체이다.

이 단체에는 민주당 소속 전현직 국회의원 뿐 아니라 새누리당 정의화 의원도 공동대표로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인도적 지원분야 외에도 ▲남북교류 활성화 ▲국내외 지원단체간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캠페인도 추진하고 있다.

北 미사일 발사 후에도 對北지원

돕기운동은 2000년 7월7일 ‘국민과 정부에 드리는 글’을 통해 “남북교류협력시대에 뒤떨어진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며 “국가보안법, 남북교류협력법, 각종 세법 등 현실과 상충되거나 시대에 뒤떨어진 법조항은 개정 또는 폐기되어야 한다”며 창립 취지와 관련이 없는 국보법 폐지를 주장했다(발언출처: 2000년 7월11일字 인터넷 〈문화일보〉 보도).

2005년 7월21일字 〈연합뉴스〉는 “21일 이 단체에 따르면 1996년 1억 7000만 원 상당의 밀가루를 지원한 이후 10년 째가 되는 올해 6월까지 쌀과 옥수수, 밀가루 등 먹거리를 포함해 내복과 비닐, 보일러 등 모두 3743억 5474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다”며 이들이 10년 간 약 4000억 원에 달하는 지원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돕기운동은 북한의 무력도발 이후에도 對北지원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2006년 7월5일, 이용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은 “미사일 발사 국면에도 불구하고 최소한의 협력 틀이 흔들리지 않았으면 한다. 민간차원의 계획된 화해협력 사업들은 계속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발언출처: 2006년 7월5일字 〈연합뉴스〉 보도).

北 인력에 IT기술 전수

돕기운동 산하 인재양성센터는, 하나비즈닷컴이 2001년부터 진행해온 인력양성사업을 2007년부터 이어받아 중국 丹東(단동)의 교육원에서 북측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IT 교육을 진행했다. 통일부는 인재양성센터가 진행한 ‘북한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교육 사업’에 2억 3000만원(2007년 기준)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정권 출범 직후인 2008년에도 前年(전년) 사업의 연장선으로 돕기운동의 ‘북한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교육 사업’에 6400만 원이 지원됐다. 이 ‘북한 IT인력 양성 사업’ 등에 대한 지원된 액수는 확인된 것만 4억 7100만 원에 달한다[출처: 남북협력기금 통계. 돕기운동 측은 “북한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교육 사업은 정부지원이 중단되면서 2009년 중단됐다”며 “북한 해킹 파동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발언출처: 2009년 12월18일字 〈조갑제닷컴〉 보도].

2007년 상반기(5회)까지 모두 150여 명의 북측 수강생들이 교육을 받았으며, 이들은 평양미술대학, 평양예술대학, 평양연극영화과 출신으로 현재 삼천리기술회사와 평양정보센터, 조선컴퓨터센터(KCC) 등에서 컴퓨터 그래픽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일성大 지원은 ‘수령 독재정권’의 인재 육성해주는 꼴

2005년 상반기 국가정보원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2004년 중반부터 중국 단동 강변거리에 위치한 한 호텔에 거점을 마련, 실제로 사이버 테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사무실은 10여 명의 북한 인력이 상주하며 24시간 운영·유지돼왔다고 한다.

탈북자 박상학(당시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국장) 씨는 일부 민간단체들의 김일성대학 지원을 비판했다. 그는 “다른 대학과 달리 김일성종합대학은 노동당의 後備(후비)간부를 양성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은 다른 대학과 달리 교육할 때 주체철학 교육이라든지 김일성·김정일의 위대성 같은 교육을 많이 한다. 다른 대학처럼 그냥 누구든지 갈 수 있는 대학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김일성종합대학은 노동당 간부 양성기지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박상학 씨는 “수령 독재정권을 더 강화시키고 그것의 밑받침되는 인재를 만드는 김일성종합대학에 지원한다는 것은 수령 독재정권을 유지해주는 인재들에게 지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발언출처: 2006년 2월28일字 〈미국의소리〉 보도).

연락처

전화번호

  • 02-734-7070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