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단체연합

‘채동욱 사건’ 보도한 〈조선일보〉 고발

이념성향

단체설명

한국여성단체연합(이하 여성연합)은 소위 여성운동에 앞장서고 있으나, 실제로는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주장해왔다.

“국가보안법의 완전 폐지를 주장한다”

여성연합은 2004년 9월23일 평화여성회 등 30여 개 여성단체들과 ‘국가보안법 폐지 여성행동’을 결성,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가보안법 폐지를 상징하는 졸업식 퍼포먼스와, 성명서 발표를 마친 뒤 우리은행 명동지점까지 행진해 對국민 캠페인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들은 “우리 여성들은 국가보안법의 일부 개정하거나 대체입법을 할 것이 아니라 완전 폐지를 주장한다”고 했다. 정현백 당시 공동대표(現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중요한 것은 국가보안법이 남한 사회에서의 인간의 기본권 침해, 비인간화에 끼친 영향 등 현실적 의미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발언출처: 2004년 9월23일字 〈통일뉴스〉 보도).

남윤인순 상임대표(現 민주당 국회의원)와 정현백·박영미 공동대표는 2007년 10월17일 국가보안법 폐지를 결의하는 각계 원로, 대표 인사 182인이 연 기자회견에도 이름을 올렸다. 남윤인순 대표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3기 임원으로 참가했으며, 박영미 대표와 함께 6·15/10·4선언 이행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각계 인사 공동선언에도 참여했다.

KBS 이사 재직 시 ‘광우병대책회의’ 참여

여성연합은 2009년 5월1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5·1 노동절대회’에서 민노총 등 좌파단체들과 함께 ‘反MB연대’를 결성했다. 이날 남윤인순 대표는 “이제는 MB정부의 독재와 독선을 이기기 위해 하나로 연대해야만이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을 느끼지 않았나. 사회연대 투쟁을 해 나갈 것을 여성계도 다짐하고 맹세하겠다”고 했다(발언출처: 2009년 5월1일字 〈통일뉴스〉 보도).

2008년 광우병 사태 당시 左派단체들의 연합체인 ‘광우병대책회의’가 결성되자 여성연합도 이에 참여했다. 당시 남윤인순 대표는 KBS 이사로 재임 중이었다. 그해 7월8일 당시 심재철 한나라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KBS 이사라면 중립성과 공정성이 있어야 하는데 공정성 논란의 한쪽 당사자인 광우병대책회의의 주요 구성원으로 내놓고 활동한다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며 남윤인순 대표의 KBS 이사직 사퇴를 촉구했다(발언출처: 2008년 7월8일字 〈조인스닷컴〉 보도).

이에 남윤인순 대표는 “KBS 이사회는 독립적 기구인데 정치권에 있는 분이 왈가왈부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 이사라도 특정 사안에 대해 견해를 가지고 활동하는 것이 문제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발언출처: 2008년 7월8일字 인터넷 〈문화일보〉 보도).

‘채동욱 婚外자녀 의혹’ 보도한 〈조선일보〉 고발

2013년 9월26일, 여성연합은 ‘한부모 가족에 대한 불법적인 정보 유출, 이대로 지켜볼 수 없다’는 성명을 발표, 〈조선일보〉 기자 등을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초중등교육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고발은 〈조선일보〉가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의 ‘婚外(혼외)자녀 의혹’을 보도한 데 따른 것이었다. 이 보도가 불법적인 개인정보 유출이자 초중등 교육법 위반이라는 게 여성연합의 주장이었다.

〈조선일보〉 김윤덕 여론독자부 차장은 2013년 10월8일字 칼럼에서 故 최진실 씨 남편 故 조성민 씨의 경우와 비교하며 여성연합의 고발에 대해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조성민 친권박탈운동을 주도한 곳이 국내 최대 여성운동단체인 ‘한국여성단체연합’이다…(중략) 흥미로운 건, 조성민과 채동욱 사건에 대한 한국여성단체연합의 명분이 똑같이 ‘한부모 가정의 행복권추구(인권 보호)’라는 사실이다. 둘 다 남성의 외도에 관한 것인데, 한 남자에게는 ‘친권 박탈’이라는 극단적이고도 보수적인 잣대를, 다른 한 남자에겐 ‘사생활 보호’라는 매우 리버럴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 단체 상임대표는 ‘외도는 (고발과는) 별개 사안이고, 사실로 드러나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한다’고 했지만, 27일 법무부가 “(감찰 결과) 채 총장이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는데도 이들이 검찰총장의 부적절한 처신을 비판했다는 얘기는 들려오지 않는다.〉

연락처

전화번호

  • 02-313-1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