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左派단체의 연합체로 反FTA 투쟁

이념성향

단체설명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는 韓美F TA 저지를 목적으로 결성된 左派단체의 연합체로, 2012년 3월 韓美F TA가 공식 발효된 후에는 뚜렷한 활동이 없는 상태이다.

결성 당시, 전국연합·통일연대·민중연대 등 강성 左派단체들이 참여했었으며, 이들 단체는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6·15선언 이행 등을 주장해왔다.

전국연합+통일연대+민중연대=범국본

범국본은, 지휘부는 물론 다수 실무진이 전국연합(한국진보연대의 前身) 구성원들이었다. 전국연합은 국가보안법 철폐·주한미군 철수·연방제 통일을 주장하는 등 북한의 對南(대남)노선에 동조해온 단체이다.

우선 전국연합 대의원인 오종렬(당시 전국연합 상임의장), 정광훈(당시 민중연대 상임대표), 문경식(당시 전농 상임의장)이 범국본 상임대표를 맡았다. 역시 전국연합 대의원 출신인 한충목(당시 통일연대 집행위원장), 박세길(당시 전국연합 집행위원), 김지현(당시 민중연대 자주평화위원장), 안지중(당시 전국연합 사무처장), 주제준(당시 민중연대 사무처장), 김재윤(당시 전국연합 사무국장), 김동규(당시 민중연대 정책국장), 전기환(당시 전농 사무처장), 최재관(당시 전농 정책위의장)은 범국본에서 각각 집행위원장, 교육특위위원장, 조직투쟁팀장, 조직투쟁팀원, 공동상황실장, 공동상황실장, 소식지 편집팀장, 정책기획팀장, 농축수산대책위집행위원장, 정책기획팀장을 맡았다. 전국연합 대의원은 아니지만 전국연합과 동일한 노선을 지향하는 ‘통일연대’와 ‘민중연대’의 간부인 박석운(現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당시 민중연대 집행위원장), 정보선(당시 통일연대 문예위원장) 등은 각각 집행위원장, 문예팀장을 맡았다.

통일연대와 민중연대는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파기’, ‘6·15선언 실현’을 주장해온 단체로 2005년 9월11일 ‘미군 강점 60년을 철거하자’며 인천 맥아더 동상 철거를 주동했다. 인적구성에서 볼 수 있듯 범국본은 전국연합, 통일연대, 민중연대가 그대로 옮겨온 단체라고 볼 수 있다. ‘OO위원장’ 등 전국연합, 통일연대, 민중연대의 직책이나 지역도 대부분 범국본에서 유사하게 사용했다. ‘대전충남통일연대 집행위원장’이 ‘범국본 대전충남본부 집행위원장’을 맡는 식이었다.

“變亂 일으키지 않으면 안 된다”

2006년 11월16일, 범국본은 서울 종로5가 기독교회관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고 “11월22일부터 한미FTA협상의 즉각 중단을 요구하며 전국 각지에서 범국민 총궐기대회를 갖고자 한다”고 했다. 박석운 당시 집행위원장은 “전국 광역단위에서 많게는 4만~5만, 적게는 1만~2만이 12개 지역에서 범국민 총궐기를 진행하는 방식이며 도청이나 시청을 실질적으로 압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발언출처: 2006년 11월16일字 〈통일뉴스〉 보도).

이들은 대표자 회의를 마치고 對정부 요구안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한미FTA협상을 즉각 중단하고 ▲광우병 위험이 있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하고 ▲축소된 스크린쿼터를 원상회복하고 ▲정부는 사회공공성을 약화시키는 시장화·개방화를 중단하고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는 것 등이었다. 11월22일, 이들이 주도한 反FTA집회에는 각 광역단위 및 道別(도별)로 총 7만 4000여 명(경찰 추산)이 참가했다. 이들은 각 지역의 도청·시청에 난입해 放火(방화)하기도 했다.

범국본은 2007년 4월1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미FTA타결무효화전국사회단체대표자회의’를 개최했다. 이들은 “5월 중순경 협정문 공개시점 및 9월 정기국회 개원 시기에 중규모의 투쟁을, 협정문 서명시점인 6월말 1주일간 및 11월 중하순경 총궐기 수준의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정광훈(前 한국진보연대 대표·2010년 사망) 당시 범국본 공동대표는 “500년만의 기회”, “한미FTA 개선투쟁이 아니라 세상을 엎는 작업”이라며 “變亂(변란)을 일으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발언출처: 2007년 4월13일字 〈통일뉴스〉 보도).

민경우가 실무기획 담당

민경우 통일연대 前 사무처장은 범국본에서 실무기획을 담당하는 정책기획팀장을 맡았다. 그는 〈통일뉴스〉 2007년 3월28일字에 게재한 ‘비상한 국면에 접어 든 한미FTA’란 글에서 “한미FTA는 3월 투쟁을 계기로 점차 진보와 보수를 가르는 계선으로 등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민주노동당과 진보민중진영이 한미FTA를 고리로 대선 국면을 주도할 수 있는 유리한 여건이 형성되었음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7년 치러질 대선의 주요 화두로 ▲평화통일 ▲교육·주거 등 생활의제 ▲韓美FTA를 꼽았다.

민경우는 2011년 10월 출간된 《대한민국은 안철수에게 무엇을 바라는가》의 저자로, 과거 利敵(이적)단체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 시절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두 차례나 實刑을 선고받았던 인물이다.

그는 1997년 3월부터 범민련 남측본부의 사무처장으로 있으면서, 그해 6월 국보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어 3년 6개월 刑을 선고받았다. 그러다 김대중 정권 때인 1999년 8월 광복절 특사로 출소했다. 민경우는 이후 다시금 범민련 남측본부의 사무처장으로 복귀했다가 통일연대 사무처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003년 12월, 국보법 위반 혐의로 再구속되어 2005년 5월 징역3년 6개월에 자격정지 3년의 重刑(중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노무현 정권 때인 2005년 8월 광복절 특사로 석방됐다. ‘刑 집행 면제 특별 사면 및 복권’을 받은 것이다. 그는 현재도 활발한 著述(저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락처

전화번호

  • 070-7168-9302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