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톨릭농민회

국보법을 “형제를 敵으로 보는 惡法”으로 규정

이념성향

단체설명

한국가톨릭농민회(이하 가농)는 1964년 설립된 농민단체로 국가보안법 폐지 운동, 反F TA 시위에 참여했다.

“보안법은 우리 역사의 질곡과 고통의 근원”

2004년 8월15일, 가농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80여 개 단체가 발표한 ‘광복 60년 맞이 시민·사회단체 선언’에 참여했다. 이들은 “북한을 대결과 적대의 대상으로 보는 냉전시대의 관행과 제도를 그대로 두고서는 화해협력도 평화통일도 말할 수 없다”며 “구시대의 유물인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고 주장했다(발언출처: 2004년 8월15일字 〈통일뉴스〉 보도).

같은 해 9월9일, 가농은 ‘국가보안법폐지천주교연대’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정재돈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보안법과 정전협정은 우리 역사의 질곡과 고통의 2대 근원”이라며 “형제를 적으로 보는 反그리스도적 악법, 남북관계를 가로막는 反통일 악법을 즉각 폐지하라”고 촉구했다(발언출처: 2004년 9월9일字 〈통일뉴스〉 보도).

‘反FTA’ 시위 주도

가농은 2010년 12월8일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등과 함께 ‘2010 전국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韓美FTA 추진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이들은 ▲쌀 대란 해결 및 한반도 평화실현 ▲대책 없는 무차별 FTA 추진 폐기 ▲4대강 예산을 농민소득보장 예산으로 전환 ▲농민을 위한 농협으로 개혁 ▲대기업 농축산업 진입 중단 ▲이상기후·태풍피해·구제역 등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韓美FTA’라는 더러운 굿판을 뒤엎어야”

김시영 신부(가농 안동교구)는 2011년 12월1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칼럼에서 韓美FTA와 이명박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김 씨는 “대한민국의 이명박 장로와 그 형과 정치인들이 난리들입니다. 침몰하고 있는 월가(wall-街)라는 배에 올라타려고 안달들입니다. 그러니 어떻게 우리가 가만히 있을 수 있겠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예수님께서 예루살렘 성전 상인들의 상을 뒤엎은 것처럼 우리 또한 살기 위해서라도 한미FTA라는 더러운 굿판을 뒤엎어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발언출처: 2011년 12월5일字 〈가톨릭신문〉 보도).

연락처

전화번호

  • 1544-3740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