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언론노동조합

北의 核실험 책임 美에 전가…천안함 폭침 의혹 제기

이념성향

단체설명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은 1988년 11월 출범한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언론노련)’의 後身(후신)이다.

언론노조는 강령에서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기치로 비민주적인 법, 사회제도의 개혁과 인간의 존엄성 보장, 자유·평등 실현의 한길에 힘차게 나선다”고 명시하고 있다. 언론노조는 北의 核실험의 책임을 미국에 轉嫁(전가)하고, 천안함 폭침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한을 유엔에 보낸 참여연대를 비호하기도 했다.

北의 核실험 책임 美에 전가

언론노조는 2003년 2월24일字 성명을 통해 “일부 수구 언론들이 ‘북한이 핵을 가졌다’고 단정짓는가 하면 당장 미군이 떠나는 것처럼 과장, 왜곡으로 함으로써 이 문제를 ‘정권 공격용’으로 악용해왔다”며 북한의 핵개발이 소위 수구언론의 과장·왜곡이라고 비방했다. 이들은 2006년 10월23일, 북한 1차 핵실험 직후 성명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은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이 미국에 있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 미국은 美北양자 논의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거부했으며…(중략) 시간 끌기를 하다 지금의 사태를 초래한 장본인”이라며 미국에 책임을 떠넘겼다.

“韓美FTA는 대재앙”

언론노조는 韓美FTA 체결도 반대했다. 언론노조는 2006년 6월21일 ‘한미FTA 저지 총파업 결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오늘 우리 사회는 한마디로 풍전등화요, 백척간두의 상황”이라며 “한미FTA는 역사적 퇴보의 결정판이자, 돌이킬 수 없는 대재앙”이라고 주장했다(발언출처: 2006년 6월21일字 〈대자보〉 보도).

언론노조 신학림 前 위원장은 2007년 2월12일 ‘한미FTA저지 집단 단식농성’에 돌입하며 “언론 노동자들이 나서지 않으면 나라를 통째로 내주는, 미국에 완전히 통합되는 망국적 협상을 막을 수 없다. 우리는 선택의 여지없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수밖에 없다”고 선동했다(발언출처: 2007년 2월12일字 〈민중의소리〉 보도).

‘광우병 사태’의 진원지 MBC 비호

언론노조는 2008년 광우병 사태의 진원지인 MBC도 비호했다. 이들은 2008년 7월9일 ‘촛불아 모여라 PD수첩 지키자’는 촛불집회를 주도했다. 당시 집회에서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은 “그 어떤 더위도 언론의 자유를 외치고 국민 만을 위해 방송하고자 하는 MBC 노동자들의 열기를 가로막지는 못할 것”이라며 광우병 사태를 촉발시킨 MBC가 국민만을 위해 방송한다고 주장했다(발언출처: 2008년 7월9일字 〈폴리뉴스〉 보도).

“북 치고 장구 치니 소가 웃지 않을 도리가 있겠는가”

2010년 6월11일 참여연대는 民軍합동조사단(이하 합조단)의 천안함 爆沈(폭침)의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한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이하 유엔안보리) 소속 15개 국가에 발송하고, 합조단 해체를 촉구했다.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의해 폭침되었다’는 조사결과는 유엔안보리 이사국은 물론 20~30여 개의 非이사국도 인정하는 사실이었다.

언론노조는, 같은 해 6월15일 발표한 성명에서 “국익을 심대하게 훼손하고 있는 쪽은 참여연대가 아니라 이명박 정부와 수구족벌언론, 그리고 이들과 밥줄을 함께하는 관련단체들”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당장이라도 유엔이 對北제재를 결의하고 북은 완전히 고립될 것처럼 떠들던 이명박 정부의 당황해 하는 기색이 역력하다”며 “천안함 사건을 어떻게 든 6·2 지자체 선거에 이용해 보겠다는 일념으로, 내용과 시점에 대한 국민적인 비판에도 불구하고 졸속적인 조사결과 발표를 감행한 정권의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또 “이명박 정권의 대표적 브랜드 ‘남 탓 돌리기’가 또 다시 펼쳐지고 있다. ‘다 된 안보리 제재가 참여연대 때문에 무산될지 모른다’고 호들갑 떤다”며 “수구 족벌언론과 관변단체들이 북 치고 장구치니 소가 웃지 않을 도리가 있겠는가”라고 비아냥거렸다. 북한의 책임론에 대해선 함구하고 이명박 정부와 국방부, 일부 보수언론만을 비난한 것이다.

연락처

전화번호

  • 02-739-72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