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천안함 폭침 ‘北 소행’ 사실상 부정

이념성향

단체설명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이하 민교협)는 左派성향 교수들의 협의체
이다.

利敵단체로 판시된 범민련남측본부·한총련 美化

민교협은 2002년 5월30일 250개 단체가 발표한 ‘6·15민족통일대축전에 범민련남측본부와 한총련을 배제하려는 책동을 중지하고 6·15민족통일대축전성사를 보장하라’는 제하의 공동성명에 참여했다. 민교협을 비롯한 이들 단체는 利敵(이적)단체 한총련과 범민련에 대해 “애국애족과 조국통일의 한길에서 한결 같이 걸어온”, “조국통일의 이름으로 치하를 해도 모자랄 판”, “일신의 안락을 마다하고 오직 조국사랑과 민족사랑에 의거하여 한발 한발 걷고 있는” 운운하며 두 단체를 美化(미화)했다.

2004년 5월31일, 민교협과 전국교수노동조합 등은 ‘학문 사상의 자유와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보안법은 “악법 중의 악법”이라고 비판했다(발언출처: 2004년 6월1일字 〈자주민보〉 보도).

민교협은 2010년 9월20일 발표한 ‘對北 쌀 지원, 아무 조건 없이 100만 톤을 보내자’란 성명에선 “금수도 먹이를 주는 사람은 해하지 않는 법”이라며 “현 정권이 진정으로 북한의 적화야욕을 꺾고 평화적인 통일이 이루어지기를 원한다면, 아무 조건 없이 100만 톤의 쌀을 지원해야한다”고 무조건적인 對北 쌀 지원을 촉구했다.

천안함 爆沈 ‘北 소행’ 사실상 부정

민교협은 천안함 폭침과 관련해 유엔에 서한을 발송했던 참여연대를 옹호하기도 했다. 2010년 6월11일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15개국, 유엔 사무총장실, 유엔한국대표부에 ‘천안함 침몰에 관한 참여연대 입장(The PSPD's Stance on the Naval Vessel Cheonan Sinking)’을 전달했다. 당시 이 서한은 발송 의도뿐 아니라 초보적인 문법 오류가 너무 많아 국제적 망신을 자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민교협은 2010년 6월22일 ‘참여연대에 대한 시대착오적인 마녀사냥을 중단하라’는 성명에서 “‘국익’을 내걸고 참여연대에 비난과 공격을 가하고 있는데 이런 행태는 큰 잘못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과학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뚜렷한 증거도 없이 북한의 공격이었다고 주장하거나 그 문제를 지적한 시민단체를 북한을 돕는 ‘이적단체’로 몰아가는 것은 이 나라를 박정희와 전두환의 독재 시대로 퇴보시키는 것이면서 나라의 신뢰도를 국제적으로 추락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성명서는 국방부 民軍합동조사단(이하 합조단)이 ‘천안함 폭침은 북한 소행’ 이라는 최종 결과를 발표(2010년 5월19일)한 뒤에 나온 것이다. 즉, 민교협은 세계적인 권위자들도 참여했던 합조단의 객관적 조사결과마저 부정했다고 볼 수 있다.

연락처

전화번호

  • 02-885-3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