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인권위원회

리비아 독재자 카다피에게 ‘인권상’ 수여

이념성향

단체설명

불교인권위원회(이하 불교인권위)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자승)의 산하 기구이다. ▲비전향 장기수 北送(북송) 운동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등을 주장해왔다.

리비아 독재자 카다피에 인권상 수여

이들은 리비아 독재자 카다피에게 ‘불교인권상’을 수여했다. 불교인권위는 2003년 11월20일 동국대학교 상록원에서 제9회 불교인권상 수상자로 카다피를 선정해 시상했다. 불교인권위 심사위원들은 “리비아 국가원수 카다피 지도자는 자유, 정의, 평등의 대의를 지원하기 위해 수행해 오신 선구자적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고귀한 성품에 대한 찬사와 평등하고 정의로운 사회 건설을 주창하는 휴머니즘적인 사상에 대해 전폭적인 신뢰를 보낸다”고 밝혔다(발언출처: 2003년 11월21일字 〈민중의소리〉 보도).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이 단체가 수여한 불교인권상 수상자(단체)는 다음과 같다.

〈▲2003년 제9회 카다피(리비아 독재자), 단병호(前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2004년 제10회 정수일(일명 무하마드 깐수·前 단국대 교수·1996년 국보법 위반으로 구속. 2003년 사면·복권), 허원근(1984년 의문사) ▲2005년 제11회 김지태(前 미군기지확장반대팽성대책위원회 위원장) ▲2006년 제12회 한국불교대학생연합회 ▲2007년 제13회 박석운(現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2008년 광우병 난동 주도) ▲2008년 제14회 승려 각현(前 연꽃마을 이사장) ▲2009년 제15회 박원순(前 아름다운재단 이사·現 서울시장), 최상재(前 전국언론노조위원장) ▲2010년 제16회 반올림〉

“왜 우리에겐 카다피 같은 지도자 없나”

공동대표 자격으로 불교인권위를 이끌어 온 승려 진관은 2002년 6월22일字 〈민중의소리〉에 기고한 ‘민족정신에 대하여’라는 칼럼에서 “미국은 우리 조선 반도를 침략한 나라다. 미국이 저지른 인권 만행에 대하여 말로는 다하지 못할 정도로 많다. 미국은 우리 민족에게 통일을 하려는데 방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리비아는 민족에 지도자 키다피 대통령의 영도에 따라 민중이 주인 되는 나라가 되었다. 우리에게 주한 미군은 철수시키려는 강한 민족정신의 소유자 지도자가 있어야 한다”며 美軍철수를 주장하기도 했다.

“김일성 대학, 깃발을 높이 올리고 우렁찬 함성”

진관은 2005년 11~12월까지 인터넷 〈사람일보〉에 자신의 북한 방문기를 담은 詩들을 연재했다. ‘김일성 종합대학 앞을 지나며’라는 제목의 詩에서 다음과 같이 북한의 김일성 대학을 美化(미화)했다.

〈…평양에 자리 잡은 김일성 대학
깃발을 높이 올리고 우렁찬 함성
천마를 타고 달리는 그러한 기상으로
어떠한 고난도 이겨 낼 수 있는 대학
김일성 대학을 지나며 이렇게 생각한다.〉

‘국보법 위반’ 전력자 진관

1997년 5월2일 서울지검 공안1부는 승려 진관을 국보법 위반(회합·통신)로 징역 10년, 자격정지 10년을 구형했다. 진관은 1994년 11월부터 1996년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팩스와 우편 등을 통해 범민련 해외대표 강병연(캐나다 거주)에게 국내 불교계와 在野(재야)단체 및 한국통신 노조 동향과 자료를 전달하고, 1995년 9월엔 중국 북경에서 북한인사들을 접촉한 혐의를 받았다. 1997년 9월11일,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는 선고 공판에서 진관에 대해 징역 3년 6월에 자격정지 3년을 선고했다. 그는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3월13일, 특별사면으로 출감했다.

1999년 8월, 진관은 범민족대회의 통일선봉대장을 맡아 북측과 팩스 교신을 주고 받는 등의 혐의로 구속(국보법 위반)됐다. 같은 해 12월28일 서울지법 형사7단독(판사 유승남)은 진관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그에게 징역 1년, 자격정지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지난해 3월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뒤 3년이 지나지 않은 만큼 累犯(누범)가중에 해당돼 실형을 선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발언출처: 1999년 12월29일字 인터넷 〈영남일보〉 보도).

2000년 6월2일, 서울지법 형사항소7부(재판장 김용균)는 진관에게 국보법 위반(회합·통신) 등의 혐의로 징역 10월에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평화로운 행사진행을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들어 감형(2개월), 그해 6월 석방되었다.

이밖에도 진관은 2010년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가 발표한 ‘친북·反국가행위자 100명’의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연락처

전화번호

  • 02-732-4885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전화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