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左右 인사들이 혼재해 있는 對北지원단체

이념성향

단체설명

김대중 정부 초기 출범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이하 민화협)는 자유총연맹·재향군인회·전경련·교총 등 일부 보수단체도 포함돼 左右를 아우른 듯하나, 구성원 중에는 좌파성향 인사들이 다수 포함돼있다. 민화협은 김대중·노무현 정권 때는 對北(대북)지원을 수행해왔으나 최근에는 ‘대학생 통일캠프’ 등을 추진하고 있다.

6·15/10·4선언 이행 촉구

민화협은 2009년 6월14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9주년 汎국민실천대회’에도 참가했다. ‘6·15공동선언 발표 9돌을 맞아 종교, 시민사회단체, 정당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6·15공동선언의 정당성을 공유하고 6·15공동선언 실천에 대한 결의를 모으기 위한 취지’로 열린 이 행사의 기획단장은 조성우 당시 민화협 공동의장이었다.

이들은 2007년 6월7일 ‘국회의 6·15 기념일 제정 추진을 환영한다’는 성명을 통해 “6·15공동선언은 한반도 평화의 버팀목이자 민족미래의 나침반이다. 기념일 제정으로 우리와 우리 후손이 6·15남북공동선언의 숭고한 뜻을 기리며 통한의 분단을 극복하자”고 주장했다.

6·15/10·4선언에는 反헌법적인 조항이 포함되어 있다. 김대중-김정일이 합의한 6·15선언 제2항에는 “남측의 연합제안과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대한민국은 한반도 유일의 정통국가이며, 북한은 한반도 북쪽을 점거한 反국가단체이자 반란집단이다. 反국가단체가 내세우는 연방제 통일방안과 대한민국 헌법4조가 명령하는 통일방안에는 공통성이 없다. 헌법 제4조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만을 명령하고 있으므로 6·15선언 2항은 헌법에 위배된다. 10·4선언 역시 6·15선언을 “고수하고 적극 구현해 나간다(제1항)”고 명시하고 있어 이 역시 反헌법적 합의라고 볼 수 있다.

김정일 사망하자 弔意 표해

민화협은 對北 인도적 지원이라는 명목으로 황해도 사리원시에 밀가루를 지원했었다. 이들은 2011년 10월11일字 보도자료를 통해 “(2011년 7월26일) 1차로 300톤을 지원한 이후, 이번의 10차 지원으로 총 1954톤의 밀가루를 지원하게 됩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9차 지원 때에는 한국노총을 비롯해 민노총도 금전적 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12월20일, 민화협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급서에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 “김 위원장의 사망으로 큰 슬픔에 빠져 있을 유가족과 북한주민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박왕자 피살 책임을 한국정부에 轉嫁

2008년 8월14일 당시 정세현 상임의장(現 원광대 총장)은 〈통일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금강산 박왕자 씨 피격살해사건과 관련, “(남쪽이) 금강산 관광을 (박왕자 씨 피살) 이튿날 중단시킨 것은 굉장히 성급한 조치”라며 우리 정부를 더 비판했다. 그는 “핵심은 남측 정부의 6·15/10·4선언에 대한 거부이고, 그것이 북쪽의 對南(대남) 태도를 경직시켜 결국 금강산에서 자기네 기준에서 원칙대로 대응하게 만들어 무고한 박왕자씨가 희생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일단 6·15와 10·4선언에 대한 입장을 8·15에 발표하면 물밑 접촉을 통해 자연스럽게 풀릴 수 있다”고도 했다.

김덕룡(前 한나라당 의원) 민화협 前 대표상임의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6·15/10·4선언의 이행과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했다. 그는 2010년 7월14일 민화협 주관으로 열린 화해공영포럼에서 “북한 정권이 천안함 폭침과 같은 사태를 일으켰을 때 군사적으로는 물론 단호하게 대처해야 하겠지만 같은 민족을 향한 인도적인 애정과 화해 공영 노력을 포기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은 물론 우리 정부도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고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과 조치들을 자제해야 한다”고도 했다(발언출처: 2010년 7월14일字 〈코나스〉 보도).

연락처

전화번호

  • 02-761-1213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