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헌

權五憲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우리 민족 전체에게 큰 공덕자

    (2011)

발언록

자유와 민주질서를 파괴하는 국정원은 마땅히 해체되어야

(국정원은) 이른바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다면서 오히려 자유와 민주 질서를 파괴하며 기본인권을 침해하고 온 겨레가 한결같이 지향해 온 자주적 평화통일 염원까지 짓밟고 있다. 바로 정보수집과 보안수사란 직무수행을 빌어 이명박 정부의 동족대결정책과 흡수통일망상의 충실한 집행자로 나서 평화와 통일이란 헌법적 지향과 남과 북이 합의한 6·15공동선언과 10·4평화번영선언을 짓밟고 반북·반통일의 냉전·대결 논리에 박제되어 평화와 통일운동의 저격수가 되고 있다. …자유와 민주질서를 파괴하고 평화와 통일을 가로막는 국정원은 마땅히 해체되어야 한다.

( 2012년 02월 18일 , <통일뉴스> 기고문 '평화와 통일운동의 저격수 된 국가정보원)

동족을 적(敵)으로 하는 끊임없는 한미연합북침전쟁 연습을 하는 정권

당연히 사면의 우선 대상은 양심수이어야 한다. …(이명박 정권은) 철거민을 살인진압하고 농성주도혐의까지 뒤집어 씌우는 정권, 2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고 복직과 징계약속을 어기면서 그 후유증으로 19명의 노동자 가족이 목숨을 끊는 등 친기업 반노동 정권, 농민들을 벼랑으로 내몰며 경제주권을 포기하고 한미FTA 비준안을 날치기 통과시킨 정권, 신문재벌에 방송지분까지 허용하고 친정부성향의 종편 채널을 내주어 언론장악을 하는 정권, 모든 권력기관으로부터 독립해야 할 국가인권위원회를 어용화시켜 이른바 ‘북한인권위원회’화시키는 정권, 동족을 적(敵)으로 하는 끊임없는 한미연합북침전쟁연습을 하는 정권, 6·15, 10·4 선언을 짓밟고 반북대결 정책과 흡수통일 망상에 사로잡힌 정권, 반인권·반통일 악법인 국가보안법을 내세워 수많은 통일 애국인사를 잡아 가두는 정권,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역사적인 6·15, 10·4 선언을 이루어낸 김정일 국방위원장 서거에 평화와 통일을 위해 조문을 다녀온 코리아연대 공동대표를 체포하겠다는 반인륜정권이다.

( 2012년 01월 18일 , <통일뉴스> 기고문 '양심수를 뺀 특별사면은 정의 실현에 대한 도전)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우리 민족 전체에게 큰 공덕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반세기가 넘는 대결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화해시대를 열어놓았다. 우리 민족 전체에게 큰 공덕자… 남측 정부에서 조의(弔意)를 표명하지 않는다는 것은 천륜을 어기는 것. …오늘이라도 정부 당국은 반드시 특사조문단을 파견해야 할 것. …민간 차원의 조문단을 아무 조건 없이 허락해야 할 것.

( 2011년 12월 27일 , 조문단 파견 집회)

국가보안법을 없애지 못한 것은 자주, 민주, 통일 운동에서 커다란 회한과 반성으로 남아

민주정부를 세우고 6·15공동선언이 발표되는 민주화운동과 자주통일시대를 열어가면서도 끝내 국가보안법을 없애지 못한 것은 자주, 민주, 통일 운동에서 커다란 회한과 반성으로 남는다. 1998년 명동성당에서의 장기 천막농성과 2004년 여의도에서의 수천 명이 함께 하는 장기 노숙단식 투쟁을 벌였지만, 당시 보수 야당의 반동적 행패와 집권당의 의지 부족으로 이 반인권 반통일 악법은 없애지 못했다.

( 2011년 12월 14일 , <통일뉴스> 기고문 '세계인권선언 짓밟는 국가보안법)

이명박 정부가 공안통치를 하려 한다

국가보안법이 더 이상 필요 없는, 6·15, 10·4 선언으로 평화공영 시대를 누리고 있는 오늘, 이명박 정부는 국정원 권한을 확대시켜 공안통치를 하려 한다. 국가보안법이 있는 나라가 북한인권법을 공동으로 제안, 통과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보이고 있는 정부가 이명박 정부

( 2008년 11월 30일 , 보신각에서 가진 집회에서)

6·15, 10·4시대, 북한은 더 이상 反국가단체가 아니다

이북은 더 이상 반국가단체가 아니다. 따라서 자주통일의 상대를 반국가단체로 규정한 국가보안법 또한 6·15, 10·4선언시대에 더 이상 존립 명분이 없다. 온몸 다 바쳐 통일조국을 위해 애써온 통일애국인사들은 무죄 석방되어야 한다

( 2008년 04월 07일 , 민중의소리 기고문)

대통령은 국보법 폐지하고 평양에 가야

동족을 적으로 규정하는 어떤 법과 제도는 있어서 안 된다. 노무현 대통령은 무엇보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평양에 가는 것이 옳다

( 2007년 09월 27일 , 청와대 인근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동족을 적으로 만드는 국가보안법은 없어져야

외세의 입김에 민족문제가 흔들리지 않도록 남북이 주체의식을 분명히 해가지고 자주.평화.통일 하는데 결정적 계기를 마련했으면 한다. 국가보안법과 같이 동족을 적으로 하는 법과 제도는 없어져야 하는데, 이북을 반국가 단체로 규정하는데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가는 것 자체가 법에 위배되고 있는 상황이다. 낡은 시대의 법과 제도, 냉전시대는 깨끗이 청산하고 남과 북이 민족 자주적 입장에서 민족문제를 해결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 2007년 09월 11일 , <통일뉴스> 인터뷰)

북한을 反국가단체로 규정한 것에 대해 문제 제기해야

北을 반국가단체로 규정하고 있는 점에 대해 문제 제기해야 한다. 이것을 중점에 두고 국가보안법 폐지운동을 자주통일운동과 연결시켜야 하지 않을까
※우리 헌법은 제3조를 근거로, 한반도의 합법 정부는 오직 대한민국뿐이라고 규정한다. 북한은 한반도의 북반부를 불법점거하고 있는, 대한민국에 항적하는 反국가단체이다

( 2007년 05월 17일 , 기독교회관에서)

(정순택의) 유해가 북녘으로 송환된 것도 뜻있는 일이고 특히 愛國烈士墓域(애국열사묘역)에 모셔진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처음으로 (정순택의) 유해가 북녘으로 송환된 것도 뜻있는 일이고 특히 愛國烈士墓域(애국열사묘역)에 모셔진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통일운동에 헌신하셨기 때문에 마땅히 예우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며, 선생님께서도 신념의 고향에 가셔서 묻히셨으니 편히 잠드셔도 좋을 것 같다.
※2005년 10월2일, 북한으로 송환된 비전향 좌익수 정순택의 유해(遺骸)가 평양시 신미리 애국열사릉에 안장된 것과 관련한 인터뷰. 평양 신미리 애국열사릉은 김일성·김정일에게 충성해 온 골수 공산주의자들이 묻히는 곳이다. 정순택은 남파간첩으로서 1958년 체포돼 30년을 복역했다.

( 2005년 10월 05일 , 통일뉴스와의 인터뷰)

조국을 사랑해 탄압 받는 한총련

지금까지 정권 연장을 위한 책략으로 한총련을 탄압해 왔다. 자기 조국을 사랑했다고 해서 탄압받아야 하는가. 한총련 대의원이라고 해서 탄압받고 있는 한총련 학생들이 이번 8·15에는 꼭 사면을 받아야 한다

( 2005년 08월 02일 , 종로에서 가진 ‘한총련정치수배해제’ 촉구 발언)

미국의 북한인권법은 우리 민족전체에 대한 내정간섭

우리 민족을 서로 이간, 분열시켜서 미국의 지배간섭 아래 두고자 하는 것이기에 북한인권법안은 단지 이북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민족 전체에 대한 내정간섭이다

( 2004년 07월 30일 , 美대사관 앞에서 가진 ‘미국 의회 북한인권법 통과’ 비난 기자회견에서)

한나라당은 사대 매국 정당

정당은 구성원들의 안전과 사회 발전을 위해 정책적 대안을 가지고 경쟁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은 백해무익하고 국민의 피를 빨아먹고 事大(사대) 賣國(매국)적인 黨(당)으로 정당으로서 존재해야 할 가치가 없다

( 2003년 12월 27일 , 여의도에서 가진 ‘부정부패 원조당 한나라당 해체 결의대회’에서)

국가보안법의 배경은 미국

(국가보안법) 배경에 우리 민족의자주와 통일, 화해협력을 가로막는 미국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이제 국가보안법은 조속히 폐기되어야 한다

( 2003년 12월 17일 , 국가인권위원회 세미나에서)

6·15남북공동선언을 파탄내려는 보수세력들의 최후의 발악. 국가보안법은 더 이상 이 땅에 존재해서는 안 된다

( 2003년 12월 11일 , 서울 종로구 옥인동 대공분실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땅에서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사랑하는 애국청년들이 미국의 전쟁책동을 막기 위해 성조기를 태운 것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표현의 자유이며 정당한 주장

( 2003년 09월 06일 , 광화문 촛불집회에서 한총련의 성조기 소각에 대해)

양심수를 낳게 하는 국가보안법, 노동관계법 등 反민주악법을 없애거나 고쳐야 할 것

양심수를 낳게 하는 국가보안법, 노동관계법 등 反민주악법을 없애거나 고쳐야 할 것이며 범민련, 한총련에 대한 부당한 이적규정을 철회하고 다른 모든 사회단체와 함께 합법적 활동을 할 수 있게 보장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양심수’는 간첩·빨치산과 같은 비전향 좌익수를 지칭한다.

( 2003년 01월 27일 , 통일뉴스 기고문)

한총련 활동 보장이 6·15이행

한총련 利敵(이적) 규정은 그 법적 근거가 이미 사라진 지 오래됐다. 당국이 진정으로 6·15남북공동선언을 성실히 이행하고자 한다면 통일에 기여해온 한총련의 활동을 보장하는 것으로부터 그 실천적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의 後身(후신)인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은 주한미군철수·국가보안법철폐·연방제통일 등 북한의 對南적화노선을 추종해 오다가 이적단체로 판시된 단체다. 법원은 한총련에 대해“북한의 主體思想(주체사상)을 한총련 지도사상으로 설정하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부정하며… 궁극적으로 북한공산집단의 주장과 같은 자주·민주·통일투쟁을 달성하자고 선전·선동(2004도 3212, 제10기 한총련 정기대의원 대회 자료집 이적성 관련)해왔다고 판시해 왔다.

( 2001년 08월 03일 , 한국기독교회관 ‘9기 한총련 대의원 수배 반대와 합법적 활동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몰아내는 것이 6·15실천

7·4공동성명의 정신을 이어받아 6·15공동선언을 실천하는 것은 북한을 敵(적)으로 규정한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남한의 정치, 경제, 군사 등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미국을 몰아내는 것이다

( 2001년 07월 05일 , 종로 탑골공원에서)

국보법 철폐를 위해 50년 동안 노력

국보법 철폐를 위해 50년 동안 노력했지만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끈질기게 투쟁해 국보법 폐지는 물론 조국통일을 앞당겨야 한다

( 2001년 02월 02일 , 명동성당에서 가진 ‘국가보안법폐지를 위한 정치수배해제 농성단의 무기한 감옥농성 문화제’ 연설에서)

북으로 가실 선생님들께서는 이 민족의 통일을 위해 여생을 바치시리라 믿는다. 통일의 그날까지 건강하시길 바란다

※권오헌이 지칭한 ‘선생님’은 對南赤化統一(대남적화통일)을 기도해 온 非轉向左翼囚(비전향좌익수)를 지칭한다

( 2000년 09월 14일 , 한양대에서 열린 ‘長期囚(장기수)’ 환송식 고별사에서)

인물정보

출생

  • 충남 흥북 (1937)

학력

주요 경력

  • 민가협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2009~)
  •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양심수후원회 회장 (1991~2009)
  • 남조선민족해방애국전선 사건으로 3년 4개월 복역, 출소 (1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