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金基植

제19대 민주통합당 국회의원
(비례대표)

민주통합당 전략기획위원장

  • 부자들에게 빼앗아 서민에게 배분해야 한다

    (2011)

발언록

한반도 평화 흔들리면 성장도 번영도 없다

핵심은 복지국가와 평화국가다. 국민들이 행복하게 사는 게 복지국가다. 그리고 한반도 평화가 흔들리면 성장도 번영도 이룰 수 없지 않은가. (그는 다른 인터뷰에서 “스웨덴 복지국가가 완성되기까지 사민당이 40년간 집권했다. 민주진보 진영이 안정적인 수권세력을 형성하지 않으면 복지국가 실현은 불가능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 2011년 12월 25일 , <중앙SUNDAY> FOCUS 허남진 대기자의 인물탐구)

국민들은 더 이상 시장주의, 성장주의를 믿지 않는다

국민들은 이제 시장주의·성장주의와는 다른, 국가에 의한 적극적 분배기능의 제고를 요구하고 있다. 그것은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무상급식에 대한 지지로 나타났다. 이명박 정권이 선택한 성장주의에 대해서 더 이상 기대를 갖지 않게 됐다는 이야기다.

※YTN은 2011년 10월26일 서울시장 투표일에 실시한 出口조사를 소개하면서 재미있는 통계를 제시했다. 투표하고 나온 사람들에게 "(오세훈식) 선별 급식과 (이른바) 전면 무상급식 중 어느 쪽을 지지하느냐"고 물었더니 '선별급식' 지지가 53.1%, '전면 무상급식' 지지가 41%였다고 한다.

( 2011년 01월 24일 , <프레시안> '장래 희망이 '기초생활수급권자'라는 아이에게 우리는?)

한국사회 역시 복지국가의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시대적 흐름이 형성돼 있다

( 2011년 01월 24일 , <프레시안> '장래 희망이 '기초생활수급권자'라는 아이에게 우리는?)

부자감세 철회가 우선

증세보다는 이명박 정부 하에서 이뤄진 '부자감세의 철회'가 정치적으로 더 중요한 개념인 것 같다. 나아가 조세특혜 철폐라는 지점도 정확하게 짚어야 한다. 우리나라 조세감면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국민들도 모르고 진보진영도 충분히 검토하지 못하고 있다.

( 2011년 01월 24일 , <프레시안> '장래 희망이 '기초생활수급권자'라는 아이에게 우리는?)

복지국가 실현 위한 단일대오 결집 필요

복지국가를 지향하는 정치세력이 단일한 세력으로, 강력한 힘의 중심을 만들지 못하는 한 복지국가 실현 과정에서의 정치적 대립, 좌우의 공격, 시민사회 내부의 계급적 저항을 돌파해 낼 수 없다는 것이다. 적어도 복지국가를 실현하려는 정치주체는 강력한 단일대오로 결집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대의 요구는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보다도 더 진보적으로 이동해 있다.

( 2011년 01월 24일 , <프레시안> '장래 희망이 '기초생활수급권자'라는 아이에게 우리는?)

부자들에게 빼앗아 서민에게 배분해야 한다

국민소득 2만 달러. 11~13위 경제대국을 달성했는데 복지국가를 하지 못하는 이유는 뭔가. 대한민국의 자원이 어디엔가 편중돼 있기 때문이다. 바로 대기업과 특권적 소수계층이다. 그렇다면 복지국가 실현은 한정된 자원을 독식하고 있는 세력으로부터 그것을 빼앗아서 국가가 대다수 서민에게 배분하는 문제다. 당연히 엄청난 저항이 발생할 것이다. 그 세력은 우리 사회의 모든 것을 다 갖고 있다. 자본, 언론, 지식사회, 종교…그 저항을 뚫어내고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선 강력하게 이를 뒷받침할 세력이 있어야 한다.

( 2011년 01월 24일 , <프레시안> '장래 희망이 '기초생활수급권자'라는 아이에게 우리는?)

인물정보

출생

  • 서울 (1966)

학력

  • 미국 스탠퍼드대 사회학과 객원연구원 (2009)
  •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 객원연구원 (2008)
  • 서울대 인류학과 졸업 (1998)
  • 경성고 졸업 (1984)

주요 경력

  • 시민정치행동 내가 꿈꾸는 나라 창립준비위원회 공동준비위원장 (2011~)
  • 시민통합당 지도위원 (2011~)
  • 박원순 서울시장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 특별보좌관 (2011)
  • 참여연대 정책위원장 (2007~2011)
  •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 (2006)
  • 사회양극화해소국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2005)
  • 탄핵무효국민행동 공동집행위원장 (2004)
  • 총선시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2004)
  •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2004)
  • 정치개혁시민연대 운영위원장 (2003)
  • 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공동운영위원장 (2003)
  • 참여연대 사무처장 (2002~2007)
  • 총선시민연대 사무처장 (2000)
  • 참여연대 사무국 국장 (1998)
  • 참여연대 창립 (1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