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安熙正

제36대 충청남도 도지사

  • 현 정권은 총성 없는 쿠데타를 벌이고 있다

    (2009)

발언록

현 정권은 총성 없는 쿠데타를 벌이고 있다

우리는 행정도시 백지화 음모를 분쇄하고 세종시 원안과 국가 균형발전정책을 사수할 것이다. …현 정권은 총성 없는 쿠데타를 벌이고 있다.

( 2009년 11월 09일 , 민주당 충남도당에서 개최된 행정도시 백지화 음모 분쇄 기자회견)

공권력이 007살인면허라도 되나…그렇게 맞아죽고, 태워죽일 일인가?

이번 사건이 일반 용역회사에 의해 벌어졌다면 줄초상을 면하지 못했을 것. … 국가 공권력은 무슨‘007 살인 면허’라도 되나? … 안전장비도 대화의 노력도 없이 그렇게 진압하는 것은 사람 죽이는 살인행위로 법의 심판을 비켜가기 어려웠을 것이다. … 협상하자고 건물 점거에 들어간 지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그 분들(철거민들)을 찾아 온 것은 공권력이라는 무지막지한 폭력이었다. … 그들은 그렇게 해서 시커먼 숯 검댕이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 그것이 그렇게 맞아 죽을 만큼 잘못한 일인가, 그것이 그렇게 불에 태워죽일 만큼 잘못한 일인가? …자기가 장사하던 건물에 들어가 보상을 더 해주지 못하면 못나가겠다고 버틴 게 그렇게 맞아죽고, 태워죽일 일인가?

( 2009년 01월 26일 , 자신의 다음 블로그에 쓴 ‘불타서 무너져 내린 민주공화국의 자부심…용산역 참사’란 글에서)

10·4선언은 북측이 양보한 최고 수준의합의

10·4선언은 북측으로서도 나름대로 양보하고 결단해서 이루어낸 가장 최근의 최고수준의 합의임을 이명박 정부는 있는 그대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이명박 정부가 6·15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지 않는 것은 자기 모순이다.

( 2008년 10월 01일 ,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http://www.ibd.or.kr’기고문)

북한 동포들의 굶주림을 방치하고만 있는 이명박 정부

(이명박 정부는) 북한인권문제에 대해서도 지난 10년과는 다르게 접근하겠다고 큰소리쳤다. 실제로 북한인권문제에 대해서 이명박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유엔에서‘북한인권 결의안’에 찬성하는 것 말고 아무 것도 없다. 북한인권문제의 핵심적인 사안이라고 할 수 있는 생존권 문제에 대해 이명박 정부는 북한 동포들의 굶주림을 방치하고만 있을 뿐이다.

( 2008년 10월 01일 ,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http://www.ibd.or.kr’기고문)

나라의 왕이고 집안의 가장이 돼야 할 대통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노 대통령 발언 선거법 위반 결정에 대해) 대통령의 발언과 입을 막는 게 어느 나라 헌법의 발상이냐. 나라의 왕이고, 집안의 가장이 돼야 할 대통령이 연일 선관위로부터 경고장을 받고 있다. 헌법기구(대통령과 선관위)라고 해서 똑같은 헌법기구라고 할 수는 없으며 권력의 정통성은 선출직에서만 나온다. …독재정권에서 국가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한 임명직 공무원들이 민주화되니까 권력을 무서워하지 않고 있다. (선관위가) 대중 앞에서 정치활동까지 하면서 언론권력의 눈치를 보며 자기 기관을 운영해선 안 된다.
※노무현 대통령은 2007년 6월19일 열린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누구의 정책이든 판단해서 국민들에게 타당하냐, 안하냐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하는 것은 의무”라며 대선후보 공약을 정부 연구기관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은 대선 후보들의 공약을 ‘정부가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겨져 있어 결과적으로 정부의 선거중립을 근본적으로 흔든다는 질타를 받았다. 선관위의 중립의무 촉구 요청에 아랑곳하지 않고 국무회의에서 대선 후보들의 공약을 조사해 발표하라는 지시도 했다. 그는 “정부 산하의 수많은 연구기관들은 중요한 정책 공약에 대한 타당성을 조사해 국회에 제출해야 한다. 국회 제출을 가지고 선거법 시비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명령이니 그렇게 하라, 위법이 되지 않는다”라는 표현도 썼다.

( 2007년 06월 20일 , 부산일보 대강당에서 열린 ‘부산 참여정부 평가포럼’ 창립대회 초청 강연에서))

대선이라는 큰 판에서 생긴 어두운 면을 누군가는 안고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대선이라는 큰 판에서 생긴 어두운 면을 누군가는 안고 가야 한다고 생각했고 대통령께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아 대선에서 승리하고도 청와대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했다. 저도 새 정치의 편에 서고 싶었지만 과거의 정치를 안고 가게 됐다. 제 스스로 권력과 낡은 관행에 물들기 전에 수사 받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고 대통령의 측근인 저를 감싸기 위해 다른 과오를 저지르지 않게 된 것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 당시 不法대선자금 사건은 安최고위원이 2002년 대선 당시 삼성그룹 등 기업체에서 65억 여 원의 不法대선자금을 모금,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구속됐던 사건이다. 安최고위원은 삼성그룹(뇌물액수: 30억 원), 롯데그룹(6억 5000만 원), 태광실업(5억 원), 썬앤문(1억 원) 등 기업을 비롯해 강금원(19억 원), 기타(17억 4000만원) 다양한 경로를 통해 불법대선자금을 모은 뒤 노무현 캠프에 전달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검찰은 불법대선자금이 선거운동은 물론 노무현 前대통령의 개인 빚인 장수천 부채를 갚는데 7억 9000만 원이 사용됐다며 징역 7년 추징금 51억 9000만 원을 구형했었다. 그러나 노무현 정권 당시 법원은 장수천 관련 부분에 대해선 무죄를 선고했고, 나머지 부분에 대해선 유죄를 인정해 安최고위원에 대해 징역 1년 추징금 4억 9000만원을 선고했었다.

( 2004년 08월 10일 , 서울고법 형사8부(김치중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혐의 관련 항소심 결심공판에서의 발언))

인물정보

출생

  • 충남 논산 (1964)

학력

  • 고려대 철학과 졸업 (1995)
  • 대입검정고시 합격 (1982)
  • 서울 성남고 자퇴 (1981)

주요 경력

  • 민주당 최고위원 (2008 )
  •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장 (2008 )
  • 민주당 충남 논산.계룡.금산 지역위원장 (2008 )
  • 참여정부평가포럼 상임집행위원회 위원장 (2007 )
  •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원 (2005 )
  • 열린우리당 논산.계룡.금산지구당 창당준비위원회 위원장 (2003 )
  • 민주당 국가전략연구소 부소장 (2003 )
  •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후보 비서실 정무팀 팀장 (2002 )
  •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후보 경선 캠프 사무국장 (2001 )
  • 자치경영연구원 사무국장 (1998 )
  • 지방자치실무연구소 사무국장 (1994 )
  • 민주당 사무총장실 비서 (1990 )
  • 김덕룡 국회의원 비서 (198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