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李在伍

제19대 새누리당 국회의원

(서울 은평을)

  • 국가보안법은 수구, 냉전시대의 산물

    (2004)

발언록

헌법 29조는 유신헌법 잔재

제29조 군인 군무원 경찰공무원의 국가배상청구권 제한 규정에 대한 삭제검토 논의도 필요하다. 이는 대법원에서 위헌 판결난 것을 유신헌법 기초자들이 헌법조항으로 신설한 대표적 유신헌법 잔재이며, 헌법에 규정할 사안이 아닌것 같다

( 2011년 02월 03일 , 트위터)

전교조 자체를 불법시하지 않는다

저는 전교조 자체에 대해서는 저는 긍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습니다. 다만 전교조가 하는 정책 사안에 대해서 어떤 거는 지나친 것이 있고 어떤 것은 위태로운 것이 있고 이렇게 사안별로 대처가 차이가 있다고 보는 것이고. 전교조 자체를 불법시하거나 그렇게 보지는 않습니다.

( 2006년 12월 11일 , ‘KBS 열린토론 수요스페셜’ 인터뷰)

햇볕정책은 위대한 역사적 사명 달성

나는 DJ의 햇볕정책 그 자체를 비판한 적이 없다. 그것은 남한 내부의 냉전(冷戰)분위기를 반전시키는데 위대한 역사적 사명을 달성하였다. 나는 북한에 대해 민족적 애정을 가지고 있다. 내가 깐(비판한) 것은 뒷돈을 주었다는 것이다

( 2006년 07월 01일 , 문화일보 ‘도올 기자가 만난 사람, 한나라당 대표후보 탐방기’ 인터뷰)

제 개인적으로야 (국보법) 전면 폐지가 좋다

17대 국회 처음 열릴 때 제가 “보안법은 이미 死文化된 법이니 우리가 먼저 전면 폐지(廢止), 대체입법을 주장하든지 최고로 양보해도 개정안을 내 정국을 끌고 가자”고 했더니 그때는 의원들 대부분이 동조하는 분위기였어요. 그런데 현 지도부 들어서고 국가보안법의 ‘국’ 자도 못 고친다, 당의 운명을 건다, 이렇게 나가니까 당내 분위기가 달라졌어요. 제 개인적으로야 전면 폐지가 좋죠. 제가 보안법으로 5번 감옥 가서 10여년을 살았어요. …보안법은 어차피 사문화(死文化)된 것 아니겠습니까. 한나라당의 시각에서 보면 제가 오늘 상당히 파격적으로 말했네요.

( 2005년 01월 24일 ,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

군사쿠데타와 유신독재, 민주탄압, 광주학살의 원죄를 한나라당이 지고 있다

국민들은 한나라당 전신들이 3공에서 6공까지 이 나라의 주류로 건재하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킨다는 이유로 참으로 엄청난 현대사의 질곡을 만들어 냈고 군사쿠데타와 유신독재, 민주탄압, 광주학살의 원죄를 한나라당이 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 2005년 01월 20일 , 홈페이지에 올린 글)

탤런트처럼 등장한 독재자 딸이 당대표 되면 망한다

최병렬 전 대표가 5, 6공 상징이라고 해서 물러났는데 한국 정치역사에서 가장 부정적인 유신독재자의 딸이 당 대표를 차지하고 있었으니 내가 얼마나 착잡했겠느냐. …5, 6공, 3공에 반대했던 한나라당의 운동권 출신들이 ‘인간 박근혜’는 좋아할지 모르지만 정치적으로는 용납할 수 없고 같이 양립할 수도 없다. …유일하게 ‘박정희의 딸’이라는 사실 하나만 갖고 탤런트처럼 등장했다. 적어도 야당이 야당 노릇하려면 야당 자체가 국민의 신뢰를 받아야지 박근혜 얼굴 하나로 얻는 대중적 인기로는 안된다. 박 전 대표가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하고 있지만 오는 2007년에 출마하면 100전 200패. …두 아들의 병역문제 때문에 고배를 마신 이회창 후보보다 박 전 대표는 독재자의 딸이라는 더 큰 원죄를 갖고 있다. 선거에 임박해서 같은 영화 몇 개 만들어 돌려버리면 승패는 끝난다

( 2004년 07월 16일 ,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

박정희는 군사쿠데타에 유신 독재로 국가 발전을 그르쳤다

박 전 대통령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업적은 인정할 수 있지만 군사쿠데타에 유신독재로 국가발전을 그르쳤고, 그에 대한 역사의 평가도 완전히 내려지지 않았다. …박 전 대표가 진정으로 역사 인식이 있으면 ‘아버지의 원죄’를 더 많은 국민들이 용서할 때까지 자중하고 겸손할 줄 알아야 한다.

( 2004년 07월 16일 ,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

국가보안법은 수구, 냉전시대의 산물

남북이 오가고 남북이 함께 공동체를 만들자고 하는 시대에 국가보안법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 국가보안법은 수구, 냉전시대의 산물이므로 국가보안법을 현실성 있게 전면 개정하거나 대체 입법을 한 후 폐지해야 한다

( 2004년 05월 06일 , 홈페이지에 올린 글)

헌법 제3조 조항은 조절할 필요가 있다

(헌법 제3조는) 상징적인 조항이지만 이것을 잘못 이해하면 이 조항이 있는 한 북한과의 통일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북한을 우리가 흡수해야 하니까, 북한의 김일성 헌법이 있는 한 북한이 우리를 흡수해야 하듯이 서로 흡수해야 한다는 논리가 성립되죠. 이 조항은 적절히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고집하면 북한에도 요구하는 게 불가능하게 되니까요. 북한과 적절한 협의를 거쳐 ‘우리도 너희 체제를 헌법적으로 인정할 테니 너희도 고치라’고 해야죠. 예를 들어 김일성 헌법에서 사적 소유를 인정하지 않는 조항 등을 철폐하라고 요구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북한 헌법 1조 같은 것도 우리 헌법 3조와 비슷하지요.

( 2000년 10월 01일 , ‘월간조선’ 인터뷰)

인물정보

출생

  • 강원 동해 (1945)

학력

  • 중앙대 경제학 졸업, 6·3항쟁으로 제적된 후 30년 만에 복학해 32년 만에 졸업 (1996)
  • 국민산업학교 졸업 (1970)
  • 경북 영양고 (1963)
  • 고려대 교육대학원 교육학 석사

주요 경력

  • 제19대 새누리당 국회의원 (2012~)
  • 제18대 한나라당-새누리당 국회의원 (2010~2012)
  • 대한민국 특임장관 (2010)
  • 한나라당 원내대표/최고위원 (2006)
  • 제17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2004~2008)
  • 수도이전반대범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 (2004)
  •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2000~2004)
  • 한나라당 원내총무 (2000)
  • 한나라당 원내부총무 (1998)
  • 제15대 신한국당 국회의원 (1996~2000)
  • 민중당 사무총장 (1991)
  •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 조국통일위원장 (1989)
  • 국제사면위원회 한국위원회 사무국장 (1979)
  • 민주수호청년협의회 회장 (1971)
  • 중앙대 재학 중 한일회담 반대투쟁6·3 항쟁주도 혐의로 제적 (1964)
  • 장훈고(1973), 대성고(1974), 송곡여고(1979) 국어교사